신한은행

모바일 글로벌 메뉴 버튼 모바일 검색 버튼



신한은행은 고객의 목표 수익률 달성여부에 따라 고객이 부담하는 상품의 보수가 달라지는 '동고동락(同苦同樂) 신탁'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동고동락 신탁은 고객 수익률과 관계없이 금융회사가 일정 수준의 보수를 무조건 수취하는 기존 투자 상품의 틀을 깨고 고객과 은행이 상생하는 투자 문화를 정립하기 위해 출시된 상품이다. 

선취보수와 후취보수를 기존 신탁 상품의 절반 수준으로 대폭 낮춘 대신 가입 시 약정한 목표 수익률을 달성하면 고객으로부터 추가로 수익보수를 받는다.

특히 투자금액의 대부분을 커버드콜 펀드에 투자하고 나머지 금액을 주가 상승 시 추가수익이 발생하고 주가 하락 시 투자 원금을 방어할 수 있는 구조화 상품에 투자한다. 일정기간(2년) 이내 목표 수익률을 달성하지 못하면 고객으로부터 수익보수를 받지 않는다. 

'고객의 수익과 은행의 수수료 수익을 연동시킨다'는 새로운 발상은 신한은행이 은행권 최초로 실행한 사내벤처 제도를 통해 실현될 수 있었다.  

신한은행은 작년 5월 금융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직원들의 도전의식을 함양하기 위한 사내벤처 공모를 시작해 6개월여의 기획기간 끝에 동고동락 신탁을 포함한 핀테크, 신사업 분야의 아이디어가 새로운 금융 상품으로 출시됐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고객의 수익률과 은행의 수익이 연동되는 동고동락 신탁은 은행이 고객 수익률을 적극적으로 관리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이 상품을 통해 국내 자산관리 업계의 문화가 판매 중심에서 고객 수익률 관리 중심으로 변화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