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모바일 글로벌 메뉴 버튼 모바일 검색 버튼

 

 

본선 경연 현장 공개 및 YouTube

생중계를 통한 대중의 관람기회 제공

 

11회 수상자 음악회 실시를 통한

메세나 사회공헌활동 실현

 

 

신한은행은 국내 클래식 유망주를 발굴 지원하기 위한11회 신한음악상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신한음악상은 국내 문화 예술의 발전과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고자 순수 국내파 클래식 유망주를 발굴 및 지원하는 사업으로 신한은행이 2009년부터 실시해 온 대표적인 메세나 사회공헌활동이다.

 

참가대상은 2001 3 1일 이후 출생한 중학교 이상의 학력 소지자(고등학교 재학생은 연령 제한 없음)로 바이올린, 피아노, 첼로, 성악 총 4개 부문에서 해외 정규 음악교육 경험이 없는 청소년이다.

 

4 1일부터 30일까지 신한음악상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신청할 수 있으며, 예선과 본선은 5 21일부터 6 9일까지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신한아트홀 및 공연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각각 장학금을 매년 400만원씩 4년간 지원하고, 해외 유명 음악학교 단기 연수, 신한아트홀 무료 대관, 수상자 음악회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실질적이면서도 차별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신한음악상을 통해 발굴된 대표적인 음악인으로는 신지아(2012 퀸 엘리자베스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3)를 비롯해 김주택(2012 툴루즈 국제 성악 콩쿠르 1), 김규연(2010 퀸 엘리자베스 국제 피아노 콩쿠르 입상) 등이 있다. 또한 제6회 피아노 부문 수상자인 박진형이 2016년 프라하의 봄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7회 바이올린 부문 수상자 김동현이 2018년 서울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우승하는 등 역대 신한음악상 수상자들이 국내외 유명 콩쿠르에서 우수한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지난해 10주년 기념 콘서트를 진행하면서 신한음악상을 통해 성장하고 있는 젊은 음악가들의 밝은 미래를 볼 수 있었다올해는 11회 수상자들이 펼치는 음악회 및 본선 경연을 YouTube를 통해 처음으로 생중계하며 대중에게 한걸음 더 다가가는 신한음악상으로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