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모바일 글로벌 메뉴 버튼 모바일 검색 버튼

 

 

해외여행 수요 및 중국 관광객 감소로

여행, 숙박, 음식점 등 업종에 피해

- 

업체당 5억원 이내 총 1천억원 규모 신규 대출 지원

 

 

신한은행은신종 코로나 바이러스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병이 확산됨에 따라 해외여행 수요가 크게 감소하고 국내로 들어오는 중국 관광객 또한 줄었으며 이로 인해 여행, 숙박, 음식점 등 업종의 기업들이 매출 감소 등 피해를 입고 있다.

 

신한은행은 해당 업종 기업들 중 자금 운용에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업체당5억원 이내로 총 1천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하며 피해 규모를 감안해 필요 시 총 지원 한도를 증액할 예정이다. 또한 해당 기업들의 기존 대출에 대해 분할상환 기일이 도래하는 경우 상환 일정을 유예하고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해 최고 1%까지 금리도 감면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피해 기업에 대해 긴급 금융지원을 시행했던 것처럼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금융지원을 결정했다적극적인 금융지원을 통해 피해 기업의 유동성 확보, 금융비용 절감 등을 돕고 지속적으로 따뜻한 금융을 실천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이미 서울신용보증재단 등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출연을 통해 올해 51백억원 규모의 대출한도를 조성했으며 이번신종 코로나 바이러스피해를 포함해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각 지역의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