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모바일 글로벌 메뉴 버튼 모바일 검색 버튼


지난 6, 금융감독원에서는 보이스피싱 관련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는데요. 보이스피싱 사기범에게 속아 자신도 모르는 사이 대포통장의 명의인이 되는 피해자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피해를 막기 위해, 오늘은 신한은행이 최근 유행하는 대포통장 확보를 위한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의 수법과 이를 예방하는 방법에 대해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최근 금융당국의대포통장 근절 종합대책등의 영향으로 통장 신규개설이 어려워지자,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은 사기에 이용할 계좌(대포통장)를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수법을 동원하여 사람들을속여 사기이용계좌를 수집활용하고 있는데요

보이스피싱 사기범이 사기이용 계좌를 확보하기 위해 사용하는 가장 대표적인 수법은 돈을 잘못 이체했다며 접근하여 재이체를 요구하는 것입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인터넷 상에 정보가 노출된 자영업자 등의 계좌번호와 연락처 등을 확보한 뒤,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 금액을 해당 계좌로 이체시킵니다

그 후 사기범은 은행직원 등을 사칭하여 피해 금액이 입금된 예금주에게 접근하여 돈을 잘못 입금했으니 다른 계좌로 이체해달라혹은현금으로 인출해달라고 요구합니다

이 요구에 응하는 경우, 예금주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대포통장의 명의인이 되는 것이지요.

 

 


그리고 단기 고수익, 아르바이트 명목으로 통장 대여양도를 요구하는 수법도 있습니다

사기범들은 SNS 등을 통해 불특정 다수에게 하루 10만원 이상의 단기 고수익을 제시하며 통장대여를 요구하거나, 아르바이트 구직자들에게 접근하여 구매 대행, 환전 등의 명목으로 통장 대여 혹은 양도를 요구합니다.

그 후 사기범들은 확보한 통장을 보이스피싱 피해금을 입금받는 계좌로 사용하고, 그 순간 예금주는 보이스피싱 사기에 연루되게 됩니다.

 

 


마지막으로는 자금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대출을 해주겠다며 접근하는 수법인데요

사기범은 금융회사를 사칭하며 대출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문자나 전화로 접근한 뒤, 대출을 받기 위해 입출금 거래실적을 늘려야 한다고 속입니다

그 뒤 사기범은 본인들이 거래실적을 늘려주겠다면서 보이스피싱 피해자금을 해당계좌로 입금 시킨 뒤, 재이체 혹은 현금인출을 요구하면서 피해자의 계좌를 대포통장으로 사용합니다.

 

 


앞선 사례는 모두 보이스피싱 사기범에게 속아 자신의 계좌가 대포통장으로 이용되는 경우입니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대포통장의 명의인으로 등록되면 해당계좌의 지급정지, 전자금융거래 제한, 신규 통장개설 제한 등의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대포통장 양수도대여 시 전자금융거래법에 따라 최대 징역 3, 벌금 2천만원 부과 대상이 되며, 범죄 인식 정도에 따라 사기죄, 사기방조죄 등으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모르는 돈을 이체 받은 후 연락이 와서 재이체현금인출 후 전달을 요구하면 즉시 거절, 해당 송금은행에 착오송금 사실 전달 

정식 채용 이전에 신분증통장(계좌번호)을 요구하는 경우 무조건 거절 

대출 받기 위한 입출금 거래실적 부풀리기 요구는 무조건 사기이니 거절

3가지 원칙을 반드시 기억해야 합니다.

 

 


보이스피싱 범죄는 나날이 그 수법이 다양해지고 악랄해져서 그 피해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보이스피싱 범죄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앞선 사례들과 예방법을 꼭 기억한다면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보이스피싱 범죄가 사라지고 모두가 안전한 금융생활을 할 수 있을 때까지, 신한은행은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댓글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