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모바일 글로벌 메뉴 버튼 모바일 검색 버튼

 

 

저탄소 사회실현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다양한 친환경 사업 추진


신한은행은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소재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된 국회기후변화포럼 주관 ‘2019 대한민국 녹색기후상’ 시상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대한민국 녹색기후상은 범국민적인 기후변화 대응과 녹색국가 추진에 대한 공로가 큰 단체 또는 개인을 격려하고 모범사례를 확산하기 위해 국회기후변화포럼이 지난 2010년 제정한 국내 최초의 기후변화 종합 시상이다.


공공•자치•기업•시민•교육•언론 등 총 6개 부문에서 예심과 본심을 거쳐 최종 수상자가 결정되며 당행은 기업부문 1위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당행은 2014년부터 정부가 추진하는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 대한 에너지 절감을 위해 ▲본점 및 전국 영업점 대상 LED조명 교체 ▲친환경 데이터센터 운영 ▲냉•난방 온도 준수 ▲외부간판 조명 운영시간 단축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매년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목표를 초과 달성하여 국가적 온실가스 감축에 동참하고 있다.


또한 적극적인 에너지 절감 및 환경개선을 위한 국제표준인 ISO 14001:2015을 도입하여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감축활동 및 성과를 대외적으로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해 2013년부터 은행권 최초로 매년 ‘환경보고서’를 별도 발간하고 있다. 글로벌 환경이니셔티브에도 적극 참여해 매년 기후변화 대응 현황을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에 공개하고 있다. 은행을 포함한 신한금융그룹은 2019년 주요 사업계획으로 친환경전략인 ‘에코 트랜스포메이션 2020’을 선포하고2030년까지 녹색산업에 20조원 투자 및 금융  지원, 온실가스 20% 감축 등 전략을 수립해 저탄소 금융시장 선도, 친환경경영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친환경 녹색사회 실현에 앞장서기 위해 신한금융그룹이 공표한 ‘에코 트랜스포메이션 2020’ 실천을 통해 친환경 산업에 투자와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자체 온실가스 감축에 있어 책임 있는 금융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